만남 - 하혜정의 <골목 하나가 푸르다> 중에서

 

만남은 간혹 물 속에서 유리에 긁힌 상처와 같다.

피는 흐르지만 아픔은 느껴지지 않는다. 물의 장력을 뚫고

태양의 빛과 공기의 바람과 만난 후에야 송곳 같은 아픔이 솟아오른다.

누가 물밑에서 상처에 대해 생각할 수 있겠는가.

물 속의 상처는 너무도 부드럽고 깨끗하여 아무런 통증 없이

살과 섞여 있다. 투명한 유리 조각이 전신의 살을 긋고 가도

상처가 생겼으리라는 느낌조차 떠오르지 않는다.

왜냐하면 만남이란 그토록 빛나고 미끄러운 것이기에,

우리의 피를 아무리 앗아가도 투명함이 흐려지지 않을

기억의 바다로 퍼져나가는 것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