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 신경숙의 <해변의 의자> 중에서

 

너는 내 뺨을 통과하려는 숨이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