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이라 하기엔 - 안도현의 <연어> 중에서

 

그리움이라고 일컫기엔 너무나 크고, 기다림이라고 부르기엔

너무나 넓은 이 보고 싶음. 삶이란 게 견딜 수 없는 것이면서

또한 견뎌내야 하는 거라지만, 이 끝없는 보고 싶음 앞에서는

삶도 무엇도 속수무책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