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탑 -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중에서

 

지쳐서 쓰러지더라도 이 고통이 행복임을 잠시 잊었나봅니다.

그대에게 가고 싶은 마음이야 하루에도 수천 번이지만

그렇지만 욕망을 이기는 기도 또한 수천, 수만 번에 이릅니다.

이 욕망이 식은 다음에 다가올 사랑을 나는 더욱 원합니다.

이곳에 남아서 계속 그리움의 탑을 쌓는 것이 아직은 나의 길입니다.

그리고 당신이 다른 누군가를 사랑하게 된다면

그렇다면 나는 당신이 택한 그 사람까지 내 사랑 속에 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