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갈래 길 - 프로스트

 

단풍 든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

한 몸으로 두 길을 다 가볼 수 없기에 난 한참 서운한 마음으로

잔나무 숲 속으로 접어든 한쪽 길을 끝간 데까지 바라보고 서 있었다.

그러다가 똑같이 아름다운 딴 길을 어쩌면 더 나을 것 같았던

그 길을 택했다. 풀이 무성하고 사람의 발길을 그리는 길이었다.

사람이 밟은 흔적으로 보면 두 길이 다 비슷했지만 두 갈래 길은

그날 아침 똑같이 그 어떤 발자국도 검게 찍히지 않은 낙엽 속에

파묻혀 있었다. 그리고 먼저 길은 다른 날 걸어보리라 생각했다.

연이어 뻗어가는 길이 어떤 것인지를 알기에 간 길을

되돌아올 수 있을까 의심까지하면서도

오랜 세월이 흐른 그 어느 훗날 나는 한숨 지으며 이야기하겠지.

'두 갈래 길이 숲 속으로 나 있었네. 나는 사람의 발길이 드문 길을

택했고 그것이 내 운명을 바꾸어놓았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