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 되어 - 박남준의 <작고 가벼워질 때까지> 중에서

 

가을꽃이, 바람에...... 날린다. 바람에 날린다. 바람 앞에 선다.

옷깃을 여민 채 이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저 바람 앞에

서 있는 일이다. 잎지는 나무에 기대어 나무가 되어갈 일이다.

보, 고, 싶, 다, 보고 싶다라고 쓴다.

사, 랑, 한, 다, 사랑한다고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