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그랬듯이 - 은희경의 <연미와 유미> 중에서

 

만나지 않는다고 사랑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곁에 있다고 거리가 없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단위를 좀 크게 생각하면 됩니다. 같은 집이거나

같은 장소가 아니라 같은 도시 같은 세상에서 살아가는 거라고,

이 세상 어딘가에 당신은 살아가고 나는 그 어딘가의 당신을

사랑하며 사는 것이라고 말입니다. 시간도 마찬가지입니다.

한 달 뒤나 일 년 뒤가 아니라 십 년이나 이십 년 뒤면 어떻습니까.

언젠가는 만날 당신, 그 당신을 사랑하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