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슬픔 - 김미라의 <사랑하는 것과 사랑해 보는 것> 중에서

 

우리가 흔히 사랑이라 믿고 있는 것은 생을 걸고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한번 사랑해 보는 것이기 쉽다. 마음 아픈 것이 아니라

한번쯤 마음 아파해 보고 싶어하는 것이다. 슬픔은 사랑 없이도

생겨나지만, 사랑은 아픔 없이는 커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