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함께 - 이정하의 <사랑하지 않아야 할 사람을 사랑하고 있다면> 중에서

 

사랑을 깨닫는 일은 아주 쉬운 일 같지만 반드시 그런 것만은 아니다.

마치 우리가 늘 접하고 있으면서도 있는지 없는지 무감각한 공기처럼

사랑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 한순간도 우리 곁을 벗어난 적이

없지만 깨닫지 않는 자에겐 존재하지 않는 묘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