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끈 - 김윤보의 <시련의 바로 위가 극락이라네> 중에서

 

인생은 희망이 있다. 희망이 있는 가운데 살아가는 것이 인생이다.

오늘 내가 괴로움과 시련으로 희망을 버린다면 사람이기를

저버리는 것이다. 태어났기 때문에 죽는 것이고 만났기 때문에

헤어지듯 이 세상에 태어났기 때문에 시련과 고통이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