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 없는 기다림 - 최인석의 <나를 사랑한 폐인> 중에서

 

삶이란 그런 것이었다. 기다리는 것은 오지 않는다.

오는 것은 늘 엉뚱한 것, 터무니없는 것, 마음대로 할 수만 있다면

회피하고 싶은 것이다. 그 저주가 풀리지 않는 한 영원히

이렇게 사는 수밖에 없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