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의 기록 - 공지영의 <상처 없는 영혼> 중에서

 

내가 누구인지 찾아 헤매는 여정의 한 끝에서

나는 한 가지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 그건 바로 나 자신을,

내가 사랑한다고 믿었던 그 사람들처럼 사랑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다른 사람들에 대한 진정한 사랑은 바로 거기부터 시작된다는 그것.

내가 한때 다른 이들의 고통의 기록에서 위안받았듯이 내 고통의

기록이 다른 이들에게 단 한줄기의 위안이 될 수 있다면

더이상 바랄 나위가 없을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