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라는 말 - 한수산의 <네가 별이었을 때> 중에서

 

제일 먼저 '나' 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내 것, 내 옷, 내 신발,

내 자동차, 내 가방. 그리고 '네 것' 을 알았습니다. 네 신발, 네 인형,

네 그림책, 그래서...... '우리' 라는 걸 알게도 되었습니다.

우리 집, 우리 식구, 우리 아빠, 우리 강아지, 우리 차, 우리 전화,

그것만 없었으면 되는 건데 그랬습니다. 네 것, 네 것만 없었으면

되는 것인데 그랬습니다. 우리 것, 너희 것, 그런 것만 없었으면

다 되는 것인데 그랬습니다.

그랬다면 싸움도, 가난도, 미움이라는 말도 없었을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