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슬픈 일 - 서연희의 <짝사랑> 중에서

 

그가 보고 싶어도, 흐릿하게 목소리를 듣고 싶어도,

그는 내 손에 닿지 않는다. 무심하게도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보고 싶은 사람을 만날 수 없다는 것과,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

아무 일 아닌 것처럼 그를 조금씩 지워간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