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 - 도종환의 <그때 그 도마뱀은 무슨 표정을 지었을까> 중에서

 

산에 가보면 시원스럽게 잘 자란 나무들이 많다.

훤칠한 키에 곧게 뻗은 모습이 보기에도 참 좋다. 마을 입구에 서 있는

오래된 느티나무는 바라보기만 해도 얼마나 정겨운가.

또 봄가을에 과일을 주렁주렁 달고 선 나무는 얼마나 사람의 마음을

풍요롭게 하는가. 해가 바뀔 때마다 먼저 와 봄소식을 알려주는

산수유나무나 목련나무는 얼마나 사람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가.

그런 나무들을 바라보다가 내가 만약 저 많은 나무들 중에

한 나무라면 나는 지금 어떤 나무에 해당할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나무마다 다 있어야 할 제자리가 있고 크기가 있는 것인데

자신이 짐 질 수 없는 것을 욕심 낸다고 욕심만으로 무엇이든 다

이룰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는가. 내가 부족한 나무면 부족한 대로

거기 서서 뿌리내리고 꽃피우며 그늘을 이루어주면 되는 것이다.

이 세상 모든 나무들이 다 높은 하늘을 향해 올라가기만 하는

나무가 되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