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와 숲 - 사토 에이분의 <10대에 운명을 개척하는 70가지의 삶의 지혜> 중에서

 

무엇인가를 이해하려 할 때, 실물을 보지 않으면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사과라는 게 도대체 뭘까를 여러 번 묻기보다

실제 사과를 한번 보는 것이 사과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세상에는 눈에 너무나 잘 보이기 때문에 오히려 보이지 않는

것들도 있습니다. 흔히들 "논어를 읽되 논어를 모른다"라는 말을 합니다.

어떤 일에 푹 젖어 있으면 너무나 당연하게 보아야 할 것도

놓쳐버리게 된다는 의미겠지요. 숲 속으로 깊이 들어가면

나무는 보이지만 숲은 보이지 않지요.

나무는 보되 숲은 보지 못하는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