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서 - 박남준의 <작고 가벼워질 때까지> 중에서

 

크고 작은 길이 있다. 만남의 길.

세상의 모든 만남은 길을 통하여 이루어진다. 길이 이어져

인연을 맺고 사랑하며 길을 달리하여 세상의 모든 이별이 시작된다.

길 위에서 갈 길을 잃어버린 정처 없는 헤매임, 방황하는 나그네의

길이 있으며 어는 곳에서도 마음 깃들 수 없어 부는 바람처럼,

뜬구름처럼 떠도는 역마의 길이 있다. 권태로운 일상의 길이 있으며

세상의 모든 그리움, 너에게로 향하는 뜨거운 사랑의 길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