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의 미명 - 김수덕의 <새벽은 새벽에 눈뜬 자만이 볼 수 있다> 중에서

 

새벽은 새벽에 눈뜬 자만이 볼 수 있다.

새벽이 오리라는 것을 알아도 눈을 뜨지 않으면

여전이 깊은 밤중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