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허물의 다른 이름 - 신경숙의 <작별인사> 중에서

 

사랑이 다시오면 이제는 그렇게 휘둘리지 않고 놀라지도 않고

아프지도 않아야지. 깊은 한숨과 함께하는 말이란 걸

인정해야지. 외로웠지만 사랑이 와서 내 존재의 안쪽을

변화시켰음도, 사랑은 허물의 다른 이름이라는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