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 - 법정의<물소리 바람소리> 중에서

 

우리처럼 한평생 산을 의지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산은 단순한 자연이 아니다. 산은 곧 커다란 생명체요, 시들지 않는

영원한 품속이다. 산에는 꽃이 피고 꽃이 지는 일만이 아니라,

거기에는 시가 있고, 음악이 있고, 사상이 있고, 종교가 있다.

인류의 위대한 사상이나 종교가 벽돌과 시멘트로 된

교실에서가 아니라, 때묻지 않은 자연의 숲 속에서 움텄다는 사실을

우리는 상기할 필요가 있다.